본문 바로가기
생각 없이

월명산에서

by 여름B 2022. 11. 16.

월명산에서 아내를 먼저 보내고 그동안 다니지 않았던 동국사 가는 길로 내려가 보았다.

삼불사 지나 오른쪽 샛길로 접어드니 지난 날의 기억들이 되살아 난다.
20여 년도 더 지난 오래 전에 다니던 곳을 찾은 것이다. 
 
무릎이 다치기 전에는 휴일이면 월명산 능선을 타고 거의 달렸다.

배수지에서 석치산으로 월명산 장계산 점방산 그리고 설림산을 거쳐 되돌아 오는 코스가 내 길이었다.


붉은 낙옆들이 쌓인 곳을 음미하듯 걷는다. 이제는 야자 매트도 깔아놓아 제법 푹신해졌다.

지팡이를 든 백발 어르신 한 분이 천천히 내려온다. 얼마 뒤의 내 모습이다.

참 세월이 많이 흘렀음을 느낀다.

 

사진첩에서 오래된 사진 하나 꺼내들고 옛날을 생각하듯 산길을 내달려 오르내렸던 시절을 잠시 생각했다. 
 다시 못 올 날들에 대해.

 

 

댓글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