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퍼 온 시

한강의 시 하나

by 여름B 2022. 10. 23.

강좌를 신청하러 갔다가 들여다 본 1층 열람실에 이끌리다.
대충 둘러보니 거의 손 하나 타지 않은 새책들이다.
시집 한 권 마치도록 방문자 하나가 없어 오롯이 개인 서재가 되었다. 사방천지가 도서관인 세상이 됐으니 마냥 좋다고만 해야할지.
한강의 시집을 고르다.
'채식주의자'도 읽지 못했기에 이거라도 손에 닿으니 읽어보자는 심산이었다.
부딪치는 일상들을 큰 수식없이 담담히 써 내려간 글들이 많다. 골치 아프게 읽지 않아도 될 것 같다고 하면 작가에 실례가 될까?

열람실을 자주 이용할 듯 싶다.

'퍼 온 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운사에서 / 최영미  (18) 2022.10.29
나태주의 시 멀리서 빈다  (11) 2022.10.26
신석정이 기다린 '꽃덤불'은 언제 오려나  (24) 2022.10.22
숨/진란  (19) 2022.09.25
시하늘 계간지를 신청하다  (31) 2022.09.23

태그

댓글0